top of page

PHEE I 피정원 

b.1993

Pratt Institute B.F.A. Fine Arts, New York, USA 

Pratt Institute B.A. Art History, New York, USA

전시 I EXHIBITIONS 

개인전 I Solo 

2024 Abstraction of Black Space and Memory, The Reference, Seoul, Korea

2024 From Darkness, artspace HYEONG, Seoul, Korea

2023 Into the Black Light, Banyan Tree Seoul, Seoul, Korea

2022 합(合): Confluence, Seojung Art Gangnam, Seoul, Korea

2022 The Paths, The Untitled Void, Seoul Korea

2022 Emotional Layers, Seongnam Cube Art Museum, Korea

2021 Untitled, The Untitled Void, Seoul, Korea 

2020 Rupture, The Untitled Void, Seoul, Korea 

2018 Black Period, East Hall Gallery, Brooklyn, New York 

단체전 I Group

2023

- Instead of a Result, a Process, M5 Gallery, Tokyo, Japan

- One Chair is Enough, Galerie ERD, Seoul, Korea

- Dear Cabinet, Seojung Art, Seoul, Korea

2022

- The Charity Show, The Untitled Void, Seoul, Korea 

- New Oriental Waves, M Contemporary Busan, Busan, Korea

 

- Mind·full·ness, Villa de Parnell, Yongin, Korea

- 관계망: Connectworking, Seojung Art Gangnam, Seoul, Korea

- Emptiness & Fullness, Seojung Art Center, Busan, Korea 

- Kotsembaram, The Untitled Void, Seoul, Korea 

- Pith of Cake, Korean Cultural Center in Hong Kong, Hong Kong 

2021

- BE(比)hind Story 展, Seojung Art Center, Seoul, Korea

- The Golden Age 展, Seojung Art Center, Seoul, Korea 

- Primero, Paso Gallery, Seoul, Korea

- Vacant Febric, Paso x Puesto Gallery, Seoul, Korea 

- Articovery, Art1 Online Gallery, Seoul, Korea

- Untitled, Online Exhibition X Seoujung Art Center, Seoul, Korea 

2020

- 2020 BT ART GROUP, BT Gallery, Seoul, Korea 

- Breath, Draw: COMMA, BCcard HQ X SEOJUNG ART CENTER, Seoul, Korea

- Solution, Hangaram Museum in Seoul Art Center, Seoul, Korea

 

- Shift, Maru Art Center, Seoul, Korea

 

2019

 

- Honorable Selected Seniors Show curated by Alex Dodge, Pratt Institute, Brooklyn, New York

 

- Human Resources Exhibition curated by Fine Arts Chair of Pratt Institute, Brooklyn, New York

 

2018

 

- Admission Gallery 2018-19 Exhibition curated by Natalie Capannelli, Pratt Institute Myrtle Hall, New York

 

- Pratt Institute Fine Arts Office Collections, Pratt Institute-Main Building, New York

 

- Pratt Institute Myrtle Hall Conference Room exhibition, Pratt Institute-Main Building, New York

 

- Big Painting Show #3, Steuben Gallery, New York

 

2017

 

- Big Painting Show #2, Steuben Gallery, New York

 

2016

 

- Hash-tag Salon Style, Pratt Institute DeKalb Gallery, New York

2015

- Drawing Democracy Exhibition, Pratt Institute, Brooklyn, New York

 

2013

 

- Pratt Painting Club Group Show, Pratt Institute ARC Gallery, Brooklyn, New York

2011

 

- Gang Culture Juried Art Show, Arts Council of Surrey, BC, Canada

 

- Housing, Top Prize in PH2H, Surrey, BC, Canada

아트페어 I Art Fair

- Daegu Art Fair, Daegu, Korea 

- Art Busan, Busan, Korea 

- Galleries Art Fair, Seoul, Korea

- KIAF, Seoul, Korea

- Context Art Miami, USA

- Taipei Dangdai, Taipei, Taiwan

Awards

- Selected as an emerging artist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n 2020

- Selected as an artist by the Korean Cultural Center in Hong Kong in 2022

- Selected as an emerging artist by the Seongnam Cultural Foundation Cube Art Museum in 2022

평론 I CRITIQUE

“Jungwon’s work evinces an artist unwilling to coast on easy answers. He knows full well that it is the artist’s lot in life to question the limits of his work and take it in unexpected and richer directions. His Senior Thesis exhibition was striking to behold—largely because Jungwon’s art took off in ways that tested not only the viewer’s preconceptions, but his own. Jungwon possesses considerable forethought and admirable determination. He earned the respect of his peers for his resolve, accomplishment and talent. Jungwon is an artist of uncommon rigor and probity.”

 
“정원(이하 작가)의 작품은 손쉬운 답을 대충 만들어내는 작가와는 거리가 멀다. 그는 작품의 한계에 대해 질문하면서 작품을 예상 밖의 풍부한 방향으로 가져가는 것이 아티스트의 숙명임을 잘 알고 있다. 그의 전시는 바라보기만 해도 인상적이었다. 그 주된 이유는 작가의 예술이 관람자의 선입견뿐만 아니라 자신의 선입견을 시험하는 방식에서 성공적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상당한 선견지명과 찬탄할 만한 결단력이 있었다. 그는 결단력, 성취와 재능으로 인해 동료들로부터 존경을 받아왔으며 보기 드문 엄격함과 정직성을 지닌 예술가다.” 
                                                                                                         – Mario Naves (American artist, professor art critic)                                                                                                                   마리오 네이브스 (미국 아티스트, 교수, 미술비평가) 

 

 


 피정원의 페인팅, ‘무제 : 검은 길’


 피정원의 검은 회화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그 사이의 시‧공간에 대한 암시, 존재의 현현 혹은 중력의 흔적을 통해 시각화한 ‘검은 길’이다. 이 검은 시‧공간을 연결하는 고리,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을 연결하는 행위의 흔적은 주관적인 경험의 층들이 평면 속에서 무한을 향한 시각화인 동시에 새로운 시‧공간이 열리는 장소다. 이 장소 ‘검은 길’ 연작은 두려움과 희망을 동시에 품은 심연의 깊이, 그 사이를 행위의 흔적으로 감각한다. 중력에 지배되는 흔적을 통한 감각, 그것은 가깝거나 먼 회화적 우주, 그 무한의 평면 속에 드리워진 깊고 검은 평면에 비친 실존의 흔적이다.
                                                                       - 김옥렬 (아트스페이스펄 현대미술연구소장, 독립 큐레이터, 칼럼니스트)

“The beauty of abstraction is its non-specificity. If it develops a narrative, or language, at all, that, also, exists in the space of affect, not referentiality. This releases the images created from an obligation to reinforce what we already know and allows the perceiver, the participants, if you will, to complete any response the image incites. There was a time when abstraction was talked about as a language of universals, a touchstone, in a Jungian sense, with archetypal truths. But these references now seem outdated and based on superstition rather than the reality that we all live with separate and diverse truths. But this understanding does not rob abstraction of its power; in fact, it enhances it, releases it to operate in an arena of its own, unbounded by anything but the relationship it builds with an individual viewer or a community of like-minded viewers. Abstraction becomes a site where ideas mingle with form and trade identities.

 

There are so many paintings now in Phee’s portfolio that I cannot address them all, but I will conclude that I think he is producing strong work that resonates deeply. It is work that has a solid tradition behind it and shows his great sensitivity to materials and how they can be fashioned into forms that produce strong and meaningful responses. His ability to keep pushing his materials into new images is impressive and I look forward to seeing the “path” that he carves into the future.”

 

“추상의 아름다움은 특수하지 않음에 있다. 만약 추상이 어떤 서사나 언어를 발전시킨다면, 그것은 정동(情動, affect)의 공간 속에도 존재한다. 정동은 지시성(referentiality)과 다르다. 정동의 공간은 우리의 기존 인식을 강화하려는 의무감에서 생겨난 이미지들을 해방시키고, 이미지가 유도하는 반응을 지각의 주체인 참여자가 완성할 수 있게 해준다. 한때 보편의 언어로 추상을 얘기하던 시절이 있었다. 칼 융(Carl Jung) 식으로 표현하자면 이 언어는 원형적 진리들을 다루는 시금석이었다. 하지만 이런 지시체(reference)들은 미신에 기초한 철 지난 개념으로 보이며, 이제 우리는 저마다 다양한 진리와 함께 살아가는 현실이다. 하지만 이런 이해가 추상을 무력화하지는 않는다. 사실 이는 추상의 힘을 더 키우고, 자체적인 무대 속에서 실질적 효과를 발휘하게 만든다. 어떤 개별 관람자 또는 유사한 마인드의 관람자 공동체와 함께 구축하는 관계 외에 그 어떤 구속도 없는 무대 속에서 말이다. 추상은 여러 관념이 형식과 어우러져 정체성을 교환하는 장소가 된다.

피정원 작가의 포트폴리오에 담긴 그림은 이제 아주 많아서 내가 모든 작품을 다룰 수는 없으나, 나의 결론은 그가 깊은 울림을 전하는 강력한 작업을 생산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작업은 이면에 탄탄한 전통을 갖추고 있으며, 재료에 대한 그의 높은 감수성과 더불어 어떻게 재료가 형태로 만들어져 강력하고 의미 있는 반응들을 일으킬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끊임없이 재료의 한계를 시험하며 새로운 이미지들을 만들어내는 그의 능력은 인상적이며, 앞으로 그가 미래를 향해 내는 "길"을 보게 되리라 기대한다.”

 

                                                                                                                    – Kit White (American artist, professor, art critic)

키트 화이트 (미국 미술가, 교수, 미술비평가)   

“His serious-minded studiousness is what defines Jungwon as an artist in my estimation and it is ambitious. His work is often large in scale, with great attention to surface and texture. Color is usually muted to foreground the velvety blacks which are central to Jungwon’s symbolic repertoire. The work holds together very well with an underlying sense of foreboding that I think stems from the process of eradication of preceding compositions and an impending decay of surface, which Jungwon intentionally creates though unstable combinations of media.”

 
“본인의 관점으로는 학문에 대한 진지한 열정이 정원(이하 작가)을 아티스트로 규정하는 것이고 그는 패기에 가득 차 있다. 그의 작품은 스케일이 크고, 면과 질감에 상당한 주의가 기울어져 있다. 색상은 대개 전경에서 부드럽게 억제되어 있고, 이는 작가의 상징적인 레퍼토리에 중심적이고 부드러운 흑색 색조이다. 나의 의견으로는, 그의 작품은 선행 구도들  불식과정과 임박한 면의 부식으로부터 파생하는 것으로 보이는 예감의 기저 감각이 함께 매우 잘 결속되어 있다. 작가는 이를 매체들의 불안정한 결합을 통해 의도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 Ben La Rocco (American artist, professor)                                                                                                                                                벤 라 로코 (미국 아티스트, 교수)

 

“ The work of Phee Jungwon expresses a deeply felt belief in the forces of nature as timeless and everchanging. His paintings convey palpable moments of transition that seem to move slowly and seductively. Phee’s flowing surfaces allude to both the metaphysical and the essence of paint itself. He is an artist who grasps the importance of his proposition and the means to convey it.”

 

“피정원의 작업은 자연의 힘이 영원하고도 변화무쌍하다는 깊은 믿음을 표현한다. 그의 그림들은 천천히 유혹적으로 움직이는 듯한 전이의 뚜렷한 순간들을 전한다. 피정원의 유동하는 표면들은 물감 자체의 형이상학성과 본질을 암시한다. 그는 자신의 주장과 그것의 전달 수단이 갖는 중요성을 아는 미술가다.”

 

– Dennis Masback (Adjunct Professor, American Artist)   

데니스 매스백(겸임교수, 미국 미술가)   

“Phee’s large scale paintings are made using oil paint in a way that it takes on the appearance of a viscous highly oily stain more akin to the properties of linseed oil’s far distant relative crude oil. The panels feel like they have been subjected to a long process of abrasion, staining and assault by the paint, leaving beauty in the chance reactions between the mediums and materials. Some viewers will see these abstract qualities for what they are. I’m given to think of the degradation found around derelict transportation such as the caked on dried oil around seized engine parts, or the staining where fluids have overflowed running down metal panels on railroad locomotives or shipping hulls. The works evoke the aroma of hot oil, be it the studio-based art mediums or the associations with industrial heavy oils these paintings may bring to mind.”

 

“피정원의 대규모 회화들은 유성 물감으로 제작되었는데, 상대적으로 지극히 원유에 가까운 아마인유의 속성과 비슷하게 점성이 높은 유성 착색제의 외관을 보여준다. 패널들은 오랜 과정에 걸쳐 마모와 착색 및 물감의 침입이 이뤄진 느낌이며, 매체와 재료 사이에 일어난 우연한 반응들 속에 아름다움이 남아 있다. 이러한 추상적 특질을 있는 그대로 이해할 관람자들도 있을 것이다. 나는 버려진 교통수단 주변에서 발견되는 열화, 예컨대 엔진 부분들을 꺼냈을 때 그 주위에 두껍게 입혀져 있는 말라붙은 오일이나 철도 기관차 또는 선체의 금속판들 위로 녹아 흘러내리는 착색제를 생각하게 된다. 이 작품들은 뜨거운 오일의 향기를 환기시킨다. 그게 스튜디오 기반의 미술 매체이든, 아니면 이런 그림들이 떠올리게 할 수 있는 공업용 중유에 대한 연상이든 간에 말이다.”

 

– Jeremy Dickinson (British Artist)   

제레미 디킨슨 (영국 미술가)   

   

“Phee has developed into a mature, talented artist. Materiality of built up surfaces and textures was what intrigued him most and he would sculpt then paint and draw on the top surface creating rich large scale physical drawings that revealed the artist’s hand. He turned his works into emotionally charged statements of pure energy. The large scale monochromatic works had a monumental spirit about them that was arresting. Phee is headed towards a promising future.” 


“작가는 성숙하고 재능 있는 예술가이다. 질감 표현에 의한 물질성은 그를 가장 흥미롭게 하는 것이다. 그는 조각, 회화, 소묘 등으로 작가의 직접적인 손길이 느껴지는 풍부한 스케일의 작업을 탄생시켰다. 그는 그의 작품을 순수한 에너지가 내재한 감정적인 표현으로 변환하였다. 큰 스케일의 단색 작품들은 기념비적인 정신을 지니고 있는 매력적인 작업이다. 그는 미래가 유망한 작가임이 분명하다. 
                                                                                                                          – Nanette Carter (American artist, professor) 
                                                                                                                                            나네트 카터 (미국 아티스트, 교수)

bottom of page